자유게시판
게시판 > 자유게시판
정신분열병은 치료 할 수 있다. 덧글 0 | 조회 9,752 | 2009-04-17 00:00:00
해암연구실  


대체로 전체인구의 1%가 정신분열병을 앓고 있는 실정이라고 통계는 말하고 있다.
우리의 실정은 적어도 50만명에 이른다는 뜻이다. 그럼에도 치료시설은 지극히 한정되어 있다. 의원급엔 까다로운 잣대로, 병원급엔 몰아주기 잣대로 정책이 운영되다 보니 그나만 입원시설은 부족하기 그지 없다.
문제는 당사자만의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가족은 말할 것도 없고 선의의 피해자가 속출하고 있다는 보다 심각한 사회적 문제가 방치되어가거나, 인권이란 자의적 잣대로 열약한 영세 의원들의 존립자체가 위협을 받으면서 환자는 내몰리게 된다. 여기서 꼭 짚고 넘어가야 할 중요한 문제는 환자만의 인권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건강한 선의의 피해자의 인권 또한 매우 중요하다는 것이다. 당연히 정신과 환자의 인권을 최대한 보호해야 한다는 전제하에 날벼락을 예방할 수 있는 선의의 건강한 사람들의 인권은 논리적으로 보다 더 소중하다는 것을 말한다. 정신과 의료기관의 시설이나 환자의 숫자만 가지고 징벌을 가하려 한다면 결국 피해자는 건강한 사회인의 안령이라는 것이다.
망상 또는 환각에 의한 환자의 제어불가능한 사례들이 그만큼 사회에 방치된 체 함께 살게 된다는 것은 그만큼 사회적 문제는 증대되기 때문이다.

정신분열병은 지각, 인지, 사회적 기능, 직업적 수행능력에 심각한 문제를 야기하는 정신적 질병이다.
더 정확히 말하면 양성증상과 음성증상이 있는데 그 중에 양성증상은 왜곡된 사고방식, 피해망상, 환청 등으로 소통의 문제를 넘어 무관한 사람에 대한 피해망상과 환청으로 환자의 입장에선 정당방위로 무서운 가해자가 되어 무고한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수준으로까지 발전한다. 정신보건법이 있어 강제입원이 가능하나 현실은 겉돌고 있다. 정신분열병을 가지고 있는 사람을 위험시하는 것이 능사가 아니라 수용 치료할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함에도 불구하고 GDP에 맞지 않는 선진국형 잣대로 의료시스템만 나무라는 사이에 그들은 그대로 방치되어 있으므로 해서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게 되는 악순환만 지속되고 있는 실정이다.
정신분열병의 음성증상에선 매마른 감정, 표현의 빈곤, 상실된 의욕 등으로 사회적, 또는 직업적 수행능력이 떨어져 소외감이 뒤따라 결국 양성적 망상이나 환청으로 발전하여 무서운 악순환이 다시 이어지게 된다.
정신과의사 1인당 입원환자의 수를 증가해서라도(법적으로) 1차적으로는 그들 자신을 보호 치료해야 하며, 2차적으론 가정의 파괴를 막고, 3차적으론-어쩌면 가장 심각한 것일 수 있지만-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안을 강구해야 한다는 것이다.

정신분열병은 치료가 불가능한 병이 아니다. 유전과 후천적 학숩에 따라 발병될 수 있는 정신분열병은 뇌과학의 발달로 위기상황에 해당한 것은 최소한 막을 수 있다는 것을 우리 모두는 이해해야 한다. 상당한 경우 치료 후 사회에 복귀해서 고급 인력으로 활용되기도 한다. 가정은 다시 복구되는 경우 또한 많다.
그럼에도 이중 잣대나 편견으로 정신분열병의 악순환이 지속된다는 것은 불행 자체라 아니 할 수 없다.
그들을 무조건 백안시하기 전에 대안부터 생각하는 지혜가 필요할 것이다.

정동철.

 
닉네임 비밀번호